강정호 '공식 사과' "죽는날까지 속죄하며 살겠다"

강정호 '공식 사과' "죽는날까지 속죄하며 살겠다"

토토데이 0 139 0
강정호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1년 유기실격 징계를 받은 강정호(33)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KBO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일으킨 강정호에 대해 임의탈퇴 해제 후 KBO리그 선수 등록 시점부터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 징계를 부과했다.
 

3년 이상 실격 등 중징계가 예상되기도 했지만 실제 징계 수위는 그보다 낮았다. 이에 따라 강정호의 국내 복귀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당장 내년 시즌부터 KBO리그 그라운드를 밟을 수 있는 상황이다.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이던 지난 2016년 12월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 전에 2차례(2009, 2011년) 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기도 했다.

KBO 상벌위원회 징계 결과가 나온 뒤 강정호는 에이전시 '리코 스포츠'를 통해 사과문을 각 언론사에 전달했다. 리코 스포츠는 "현재 강정호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미국에서 귀국하지 못해 보도자료로 사과문을 전달하는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제 잘못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며 "그래도 다 씻을 수 없는 잘못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2016년 12월 사고 이후에 모든 시간을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보냈다. 새로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다"며 "물론 응원해주신 팬들이 느끼신 실망감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라지만 봉사와 기부활동을 하며 세상에 지은 잘못을 조금이나마 갚아보려 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강정호는 "야구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뼈저리게 깨달았다.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는 것이 당연한 일상이었던 삶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이제서야 바보처럼 느끼고 있다"며 "자격이 없는걸 알지만, 야구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고 싶다. 야구장 밖에서도 제가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다"고 용서를 빌었다.

다음은 강정호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야구 선수 강정호입니다.
먼저 제 잘못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그래도 다 씻을 수 없는 잘못이라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

2016년 12월 사고 이후에 저는 모든 시간을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보냈습니다. 새로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습니다. 물론 저를 응원해주신 팬들이 느끼신 실망감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라지만 봉사와 기부활동을 하며 세상에 지은 제 잘못을 조금이나마 갚아보려 했습니다.

그 동안 야구가 저에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뼈저리게 깨달았습니다.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는 것이 당연한 일상이었던 삶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이제서야 바보처럼 느끼고 있습니다. 이런 말씀을 드릴 자격이 없는걸 알지만, 야구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고 싶습니다. 야구장 밖에서도 제가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제 잘못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마음에 큰 빚을 짊어지고 새로운 사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