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8일 김태년·주호영 靑초청…"협치의 제도화 노력"(종합)

문대통령, 28일 김태년·주호영 靑초청…"협치의 제도화 노력"(종합)

토토데이 0 119 0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오는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을 갖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0.5.2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관해 논의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번 오찬 대화에선 의제를 정하지 않고 코로나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수석은 "이번 대화는 대통령이 초대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졌다"라며 "협치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오찬 대화에는 21대 국회 원내교섭단체인 두 당의 원내대표만 초대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제1당과 제2당이고 원내교섭단체의 대표성을 갖는 두분의 원내대표를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오찬에는 배석자를 특별히 정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배석자 없이 허심탄회하게 두 분 원내대표와 함께 대화하는 자리를 갖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8월16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함께하기 앞서 차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 (청와대제공) /뉴스1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들을 청와대에 초청하는 것은 이번이 4번째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19일 취임 후 9일 만에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오찬을 했다.

두번째는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마무리된 2018년 8월16일이었다. 이어 같은 해 11월5일 청와대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개최됐지만 '분기별 1회 개최'에 대한 합의에도 불구하고 이후 재가동되지 않았다.

이 고위 관계자는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지에 관해선 이날 두 원내대표와 함께 논의하고 협의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여야정협의체의 제도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했다. 21대 국회의 의석 변화 등을 모두 감안해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할지 추후에 결정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는 6월 초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고위 관계자는 "이번 국회는 남다르다"라며 "국난 위기 앞에서 신뢰받는 국회의 필요성이 요구되는 가운데 대통령이 개원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법에 따르면 총선 이후 첫 임시회는 의원 임기가 시작된 뒤 일주일 내 열도록 규정돼 있다"며 "이에 따라 가장 빠른 시일 내 대통령의 개원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2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대비하기 위한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정부조직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21대 국회에 요청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0대 국회에서 정부 입법 또는 정부의 적극 추진 입법 중 많은 법안이 처리되지 못하고 폐기됐다"며 "21대 국회에 시급히 요청할 입법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정부 입법안과 정부 관심 법안에 관해 다시 절차를 밟고 있는데 준비되는 대로 국회에 제출될 것"이라며 "굳이 우선순위로 급하다고 할 수 있는 게 3차 추경안과 2차 코로나 대유행을 대비한 질병관리청 승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3차 추경안 제출 시기에 관해선 "질병관리청 승격에 관해선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보건복지부 등과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거의 마지막 협의 과정인데 이번주 안에 해소될 것"이라며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하는) 5월30일부터 제출기간이 시작돼 절차를 밟으면 6월이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