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분데스리가 재개 첫 경기서 펄펄…백승호·서영재도 출격 (종합)

이재성, 분데스리가 재개 첫 경기서 펄펄…백승호·서영재도 출격 (종합)

토토데이 0 133 0
독일 분데스리가가 재개한 가운데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이 1골1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팀은 아쉽게 2-2로 비겼다. (홀슈타인 킬 SNS)© 뉴스1


지난 3월 중단됐던 분데스리가가 16일 밤(한국시간)부터 2019-20시즌을 다시 시작했다. 유럽 주요리그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리그를 재개하는 첫 사례라 많은 관심이 향했는데, 다수의 한국 선수들이 필드를 밟아 '축구의 맛'을 다시 느꼈다. 특히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은 맹활약을 펼쳤다.

홀슈타인 킬은 16일 오후(한국시간) 펼쳐진 레겐스부르크와의 2019-20 시즌 독일 2.분데스리가(2부리그) 2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 경기에서 이재성은 1골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팀이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는 게 아쉬움이었다. 
 

선발 공격수로 나선 이재성은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동료의 머리에 맞고 흐른 공을 이재성이 밀어 넣으면서 리그 재개 후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재성은 코로나19로 맞서 싸우고 있는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재성은 후반 13분 나온 이날의 두 번째 득점에도 관여했다. 이재성이 가볍게 밀어준 패스를 핀 포래스가 추가골로 마무리 지으면서 도움까지 기록했다.

적진에서 2골차 리드를 잡은 홀슈타인 킬은 후반 28분 요하네스 반 덴 버그 대신 또 다른 한국선수인 서영재도 투입했다. 한국인 듀오가 나란히 승리의 환호성을 부르는 그림을 기대할 수 있었으나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홀슈타인 킬은 후반 30분 레겐스부르크의 스톨체에게 만회골을 내줘 추격을 허용했고 급기야 후반 종료 직전 PK로 동점골까지 내주면서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홀슈타인 킬은 9승8무9패 승점 35점으로 2분데스리가 8위를 달리고 있다.

다름슈타트의 백승호 역시 선발로 출전하면서 오랜만에 '축구하는 맛'을 보았다. 그러나 팀의 패배로 마냥 웃을 수는 없었다.

다름슈타트는 독일 칼스루헤에서 열린 26라운드 원정경기 칼스루헤전에서 0-2로 패배했다. 선발로 출전한 백승호는 후반 16분 교체될 때까지 61분간 필드를 누볐다. 팽팽하던 승부는 백승호가 빠진 뒤 칼스루헤 쪽으로 넘어갔다.

다름슈타트는 후반 22분 상대 호프만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후반 추가시간 바니첵에게 쐐기골까지 얻어맞으면서 0-2로 패했다.

재개 첫 경기에서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다름슈타트는 8승12무6패 승점 36점으로 이재성의 홀슈타인 킬에 한 계단 앞선 7위다.

1부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 소속의 권창훈은 결장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강호 라이프치히와 원정경기를 가졌고 1-1 무승부를 거뒀다. 권창훈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으나 끝내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34분 마누엘 굴드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후반 32분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0승7무9패 승점 37로 7위에 이름을 올렸고 라이프치히는 14승9무3패 승점 51로 3위를 유지했다. 

, , ,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