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리그1도 조기 종료…빅리그 중에서는 최초 결정

프랑스 리그1도 조기 종료…빅리그 중에서는 최초 결정

토토데이 0 164 0
프랑스 정부의 결정과 함께 리그1도 조기종료 된다.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전히 2019-2020시즌을 마무리하지 못하는 유럽 축구리그가 또 발생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에 이어 5대 리그로 지칭되는 프랑스 리그1이 조기 종료된다.

영국의 BBC는 29일(한국시간) "리그1과 리그2, 프랑스 축구 1, 2부리그가 이번 시즌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프랑스 정부의 지침과 함께 결정된 사안이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28일(현지시각) "9월 이전까지 모든 스포츠 이벤트를 금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2019-2020시즌 스포츠 리그는 끝났다"면서 "축구도 마찬가지"라고 구체적으로 짚었다.

정부의 발표 후 프랑스 프로축구연맹(LFP)은 홈페이지를 통해 "LFP 이사회는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의 선언을 주목한다.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그랬듯 LFP는 정부와 의료 당국의 결정을 엄격히 준수할 것"이라며 결정에 따를 것임을 전했다. 사실상 종료다.

프랑스 축구는 지난 3월13일 이후 무기한 중단된 상태였다. 애초 LFP는 6월27일 리그를 재개해 7월25일 완료하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다. 하지만 정부의 금지령과 함께 조기 종료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아직 결정해야할 것이 남아 있다. 현재 순위를 근거로 우승팀이나 강등팀을 결정할 것인지 아니면 시즌 무효를 선언할 것인지는 LFP 회의를 거쳐야한다.

10경기를 치르지 못한 채 멈춰 있는 프랑스 리그1 선두는 디펜딩 챔피언 파리 생제르망으로 승점 68점을 기록 중이다. 2위는 승점 56점의 올림피크 마르세유다.

현재 유럽에서는 프랑스에 앞서 벨기에 리그와 네덜란드 리그가 조기 종료를 선언했다. 남미의 아르헨티나 리그 역시 코로나19로 재개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Category